Skip to content

Make Processing

조회 수 4205 추천 수 1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taezoo.jpg



박태주(Taezoo Park)

http://www.taezoo.com


뉴욕 Pratt에 있을 때 학교에 갈때마다 5층에 있는 그의 작업실(?)을 찾아 갔었다. 같은 동갑내기 이기도 하고, 뭔가 하려는 그의 의지와 노력은 나로 하여금 한곳에 머무르지 않고 계속 움직여야 한다는 것을 일깨워 줬었다.

그의 작업 공간에는 언제나 많은 기기들이 쌓여 있었다. 원래는 2인 1실이지만 그가 가져온 컴퓨터, 프린터, 환풍기 등의 기기로 인해 혼자만의 작업실을 유지하고 있었다. 어지럽지만 모든 것은 정리되어 있었고, 그속에서 그는 항상 무언가를 하고 있었다.


뉴욕은 한국과 같은 용상의 전자상가 같은 것이 없기 때문에 대부분의 물품들은 인터넷으로 구입해야 한다. 가격도 한국보다는 비싸기도 하고 배송또한 느려서 느낌이 왔을 때 작업하기란 여간 쉽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항상 미리 준비하고 구입해 놓는 것이 습관이 되어야 한다. 그도 많은 장비와 부품들을 가지고 있었다. 이쪽 분야의 전공자가 아니라면 아무 쓸모없는 물건이겠지만, 그의 공간은 나에게는 신기한 것들이 가득한 보물창고와 같았다. 그의 장비 중 가장 부러웠던 것은 한국에서는 구입하지 못하는 다양한 종류의 아르누이노 였다. 흰색, 녹색, 파란색 등의 이탈리아 글씨가 들어 있는 아르두이노들..^^ 한국에서는 그당시 파란색 뿐이 없어서 무척이나 탐나는 물건이었다. 개인 적인 이야기는 접고 그의 작품에 대한 글을 올려본다. 자세히 인터뷰글도 올리고 싶었지만..^^ 멀리 있는 사람이니 간단한 글만 요청해서 올리게 되었다.~



2012년 뉴욕  Pratt MFA 과정을 졸업한 박태주 작가는 뉴욕에 버려지는 컴퓨터, 프린터, 스캐너, 등의 기계더미 속에서 새로운 생명을 찾아 낸다. 망가진 기계들을 모아 고치는 것이 아니라 분해하고, 다시 조립하는 과정을 통해 살아있는 하나의 객체로 재탄생시키게 된다.


전시장의 작품들을 무심코 보면 우리나라의 고물상을 연상 시킨다 하지만 그속을 자세히 들여다 보면 누군가가 오기를 기다리는 작은 기계 생명체들이 언제 반응을 할고 어떻게 반응을 할까 고민하면서  관객들을 지켜 보고 있다. 


그는 프린터기의 복잡한 톱니 바퀴에 모터를 연결하고 그 모터를 제어 할수 있는 아르두이노를 이용해서 관객과 소통하고 반응하는 하나의 생명체로 진화시켜 간다. 이러한 생명체들의 각자의 특성을 가지고 관객들과 마주하게 된다. 어떤 객체는 빛으로 어떤 객체는 소리로 그리고 어떤 객체는 영상으로 자신의 존재를 알리게 된다.



"Digital Being"은 폐기계 더미에서 태어난 무형의 생물체로 그것이 침투한 기계의 비 정형적 움직임이나 불특정 대상과의 Interaction을 통해 그 존재가 드러난다. 또한, 지속적인 하드웨어 간의 전이를 통해 자신의 지각과 형질을 발달시킨다.


Digital Being is an invisible and formless creature like a soul born from technological garbage. It reveals itself through an atypical movement or an interaction according to the machinery that it dominates. It mentally and physically evolves its consciousness by moving among different kinds of electronic machines.


{ Artist Statement }

I enjoy observing my surroundings; people’s behavior and social interactions attract me. With these observations, I have been making my artwork. In my undergraduate career based on my subjective observation, I made a simple 3D character animation for my senior project to comprehend how people create culture and deliver it. This theme was an important question about where I belonged and what had been affecting me. While creating the animation, I approached a self-satisfying answer with my imagination, even though it was not perfect nor correct. This was my way to understand this world and to define my artistic work.

My recent topic is an outgrowth of digital technology because not only are people living in this digital era, but also it has also become an important aspect of life we cannot let go of. It should be a good medium to understand this rapidly changing world. To learn about the insides of technology I read Nicholas Negroponte’s book, Being Digital, for the third time. In his book, he “wants to create artificial intelligence like human to make a perfect interface for communication between humans and machines.” (Being Digital, 101) He is the founder of M.I.T. Media Lab and one of the most influential leaders of digital technology in the world. In 2012, we are living a life which resembles what he described in his book in 1995. According to his book, artificial intelligence (A.I.) will be the next step in digital technology. Today, some leading companies such as IBM and Google have already made several versions of it. I hope that the inventors can control them well. However, I wonder what if there are already unannounced versions of it, which spontaneously develop consciousness, living in electronics?

There are very simple digital codes in all electronics, such as televisions, speakers and computers. Not only is the daily output of these electronics incalculable, but also an enormous number of them are thrown away. Unless the memory chips or CPUs of the circuits are broken, they can still operate by command codes inside their bodies. What if the codes are accidentally combining with others then generating mutant codes when they have physical shocks or make errors among themselves? As digital technology is developing, the interactions among machines increase dramatically and produce more e-waste, therefore raising the possibility. My artwork, Digital Being, is based on this hypothesis.

"Digital Being is an imaginary and formless creature like a soul, shown in a series of interactive kinetic sculptures made from technological garbage. It mentally and physically develops consciousness, it lives and moves in the electronic machines." To prove the hypothesis in my thesis exhibition, I gathered large amounts of e-waste such as TVs, radios, video players, and speakers for two years to make the gallery space fill with them and turn it into an actual dump. Everything was from Brooklyn neighbors: my friends, professors, and old my department building. Whenever I brought some of them, I tried to imagine how the "Digital Being" changes the original machine and lives in it. Using my imagination, I took them apart and changed the shape through drilling holes, melting some parts, and connecting the inherent elements inside of the machines including wires, LEDs, motors, sensors with Arduino boards. In order to show them to audiences, I programed codes to control gears, lights, and sounds using random functions of the program language or variable analog signals from sensors. To visually emphasize the behavior of the creatures, I attached sensors to make interactions between audiences and some of them. "TV Being, Radio Being, and Fan Being" can change their behaviors depending on the situations such as when it detects a movement in the audience, when it finds a certain range between its sensor and an audience, and when it hears a loud sound through the microphone. Finally, audiences could see, hear, and feel the unknown creature, "Digital Being," in an e-waste dump, even though they can not determine it. As an artist, I want to show my hypothetical world and creatures that we barely recognize and determine in our world, using my visual adjective.

  






01.jpg 

02.jpg 

03.jpg 

04.jpg 

05.jpg 


  • ?
    Taezoo 2013.02.05 15:52
    글 감사드려요. 다음 버전도 열심히 준비해 나가겠습니다. 재중씨도 재밌는 작업 기대할께요. :)
  • ?
    D-sub 2013.03.18 03:39
    와 멋지시네요. 그나저나 사이트가 활성화가 안되서 일까요? 댓글이 참안달리네요
    저라도 노력해야겠네요 ㅎ 좋은글 잘 봤습니다
  • ?
    장우석 2013.07.12 14:03
    태주에 관한 글을 여기서 보네, 태주 화이팅이다
  • profile
    맨땅 2013.08.20 16:16
    오!!! 도대체 이런건 어떻게??? 잘 봤습니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opyright (c) 2012 Make Processing. All Right Reserved.

smileblue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